정어리 – 152

“아침이 밝아져오면 죽을 것 같은 몸으로 일어나 손사레질 해지. 해만 지면 술잔을 쥔다. 물론 나는 오늘부터 다시 절주 기간에 돌입핸다”

 

ㅡ 2012년 12월 10일, 오후 3시 40분, 해가 지는 것을 바라보고 있다

share to...
About love n piss
Crustie, Bier, Whisky, Coffee, Cigarette, Films, Painting, Words, Noise, DIY, Cooking, Mutual Aids, Skeptic, Pessimistic, A Parallax View, Politics, Social, Philosophy, Critics all around Life, Love and Piss ㅡ The World without Front and Rear.

Leave a comment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
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