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어리 – 157

분노라던가 실망이라는 감정도 없고, 하릴도 많아 적막함도 없는데 잠을 이룰 수 없다. 지난 주말부터 화요일 새벽까지 깨어있었기에 하루 네시간이라도 고정된 시간에 잠 잘 수 있도록 노력하였음에도 엉망진창이 되어 돌아왔다. 빌어먹을. 같잖은 한숨이나 푹푹쉬어야지.

 

ㅡ 2014년 4월 16일, 오후 4시 57분

share to...
About love n piss
Crustie, Bier, Whisky, Coffee, Cigarette, Films, Painting, Words, Noise, DIY, Cooking, Mutual Aids, Skeptic, Pessimistic, A Parallax View, Politics, Social, Philosophy, Critics all around Life, Love and Piss ㅡ The World without Front and Rear.

Leave a comment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
*